본문

"日, 플루토늄 추가 비축할 듯…핵 우려 조장"< NYT

  • 조회 140
  • 2014.04.11 09:42
  • 문서주소 - http://dokdonews.kr/bbs/board.php?bo_table=dokdo_news&wr_id=507


핵연료 재처리 명분…최근 美에 대규모 인도 발표와 어긋나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최근 미국에 대량의 핵물질을 인도하기로 한 일본이 핵연료 재사용 명분으로 비축 플루토늄을 더 늘릴 것으로 예측된다고 뉴욕타임스(NYT)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플루토늄은 원자력 연료지만 추가 가공을 거치면 핵무기에도 쓰일 수 있어 '평화에 역행하는 행위'란 비판이 일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은 이르면 11일 핵연료 재추진 현행 유지 등 내용을 담은 '에너지기본계획안'을 각의(국무회의)에서 의결할 예정이다.


이 계획은 사용 핵연료에서 플루토늄을 추출하고 이를 우라늄과 섞은 '혼합 산화물(MOX)' 연료로 재활용하는 방안 등을 포함하고 있어 앞으로 일본의 플루토늄 비축량이 더 늘 전망이다.


이런 계획은 이웃 아시아 국가들과의 안보 갈등을 더 악화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등은 현재도 일본이 플루토늄 44t 이상을 보유한 만큼 '의지만 있으면 핵무기를 만들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일본 내 플루토늄이 핵무기 제조를 노리는 테러·범죄 조직에 탈취당할 수 있다는 우려도 크다.


NYT는 플루토늄 추출을 맡을 록카쇼무라 재처리 공장의 경비를 무장이 빈약한 경찰이 맡고 있어 테러리스트의 습격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또 공장 측은 근무 인력의 범죄·테러 전력 조회를 아직 하지 않는 등 전반적 보안 체계가 허술하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아베 정부는 일본의 에너지 주권을 수호한다면서 2011년 3월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 이후 커진 반핵 여론에도 핵연료 재처리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


이런 방침은 일본의 원자력 설비 투자가 엄청난 규모라 탈(脫)원전 선회가 어렵고 중국과 영토 분쟁이 심해지면서 일본 보수층에서 '핵물질 비축이 도발 억제에 도움이 된다'는 여론이 일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아베 정부는 지난달 24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핵 안보정상회의에서 무기급 플루토늄과 고농축우라늄(HEU) 등 핵물질 수백 ㎏을 미국에 인도하기로 합의했다.


이 합의는 버락 오바마 미국 정부의 핵 비확산 기조에 협력한다는 명분 아래 이뤄졌으나, 일본은 불과 10여일 만에 플루토늄 추가 비축으로 핵 우려를 더 부풀린다는 빈축을 살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tae@yna.co.kr


dokdonews 독도뉴스

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