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박 대통령 "북한, 유엔 결의위반 도발시 확실한 대가 치를 것"

  • AD 독도뉴스
  • 조회 631
  • 2015.09.25 08:40
  • 문서주소 - http://dokdonews.kr/bbs/board.php?bo_table=politics_news&wr_id=2011

박 대통령 "북한, 유엔 결의위반 도발시 확실한 대가 치를 것"(종합2보)



유엔총회 참석 앞서 블룸버그 인터뷰 "핵무기 포기시 다양한 지원 제공"

"일본, 안보법안 관련 안팎 우려 인식해 과도한 해석 삼가야"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하는 도발적 행동을 계속한다면 확실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박 대통령은 미국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25∼28일 열리는 유엔개발정상회의와 제70차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출국하기에 앞서 최근 청와대에서 한 이 통신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이같이 경고했다.  


또 "한국 정부는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면밀히 공조해 북한이 추가적 호전적 행위를 하지 않도록 모든 외교적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박 대통의 언급은 북한 김정은 정권이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일(10월10일)을 앞두고 최근 장거리 로켓에 이어 핵실험 가능성까지 내비치는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만약의 사태 시 좌시하지 않겠다는 강력한 경고로 풀이된다.


특히 박 대통령은 "만약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는 결정을 한다면 국제사회와 함께 다양한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며 핵-경제 병진노선의 포기를 거듭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오는 10월 또는 11월 열릴 것으로 보이는 한중일 고위당국자 회동을 언급하며 "북핵을 비롯한 현안의 진전 상황에 대해 3국의 지도자가 더욱 잘 이해해 북핵 도전을 더욱 강하게 압박할 수 있는 공통 근거를 찾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남은 임기 중 평화통일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국가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필수적 개혁을 단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또 남북통일이 한국 사회의 "고령화와 저성장 등 주요 구조적 위기"를 해결할 방안으로 박 대통령은 꼽았다.  


블룸버그 통신은 박 대통령의 북핵 문제 등 언급에 대해 "세계적 지도자가 모이는 유엔총회에서 박 대통령은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하는 한편 비핵화 협상에 복귀토록 압박을 가하는 노력의 돌파구를 마련하고자 했다"고 풀이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집단자위권을 행사할 수 있는 안보법안이 통과돼 이른바 '전쟁할 수 있는 국가'가 된 일본에 대해 "일본 정부는 최근 의회를 통과한 안보법안과 관련한 일본 안팎의 우려를 잘 인식해야 할 것"이라며 "이 법안을 과도하게 해석하는 것을 삼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한국과 일본은 더욱 강력한 경제적 유대관계로부터 이익을 얻어야 한다고 지적한 뒤 "상호 신뢰의 기반에 근거해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양국 간 무역 감소는 어느 나라에도 이득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한국과 일본이 서로 투자를 늘리고 제3국 공동진출을 통해 상호 이익이 되는 관계를 강화함으로써 양국 간 경제적 파트너십을 확장하기 위한 노력을 한국 정부는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hin@yna.co.kr 


dokdonews.kr  독도뉴스

Pri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