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본문

삼척시, 흥전리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지정 추진

  • AD 독도뉴스
  • 2022.02.23 13:07


삼척시,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지정 추진

흥전리사지 국가사적 지정을 위한 학술세미나 개최

 

오는 224() 한국불교역사 문화기념관 국제회의장(2) 학술세미나 개최

 

 

(dokdonews.kr) 송병욱 기자 = 삼척시는 삼척 흥전리사지에 대한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지정을 추진하기 위해 오는 224() 한국불교역사 문화기념관 국제회의장(2)에서 학술세미나를 개최한다.

 

삼척 흥전리사지는 2014년부터 2020년까지 7차에 걸쳐 발굴 조사를 통해 탑과 금당을 마련한 예불영역과 강원도에서는 처음으로 확인된 장고지가 발견된 생활영역으로 구성된 대규모의 산지가람임이 밝혀졌다. 절터에서는 국통(國統)’, ‘화상(和尙)’명 비편 등이 출토되어 경주 출신 덕 높은 큰 스님이 흥전리사지에 주석하였고 범웅관아지인(梵雄官衙之印)’이 새겨진 청동인장이 처음 출토되어 문헌에서만 확인할 수 있었던 승단조직의 실체를 증명하였다. 그 외에도 한국에서는 처음 확인된 투조 금동번()과 통일신라 시대 전형 양식의 완벽한 청동정병, 금동사자상 등의 유물이 출토되어 통일신라시대 화려한 불교문화와 승단조직을 이해할 수 있는 중요한 학술 가치를 지니고 있다. 이를 통해 삼척 흥전리사지가 통일신라시대 영동 지역에서 위세 높은 도량이었음을 알 수 있다.

 

삼척시는 202111월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에서 삼척 흥전리사지에 대하여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지정신청을 검토하여 보류한 흥전리사지의 인문학적 검토를 보강하여 2022년 상반기에 국가사적지정 신청서를 보완할 계획이며, 이번 학술세미나를 통하여 역사적인 가치와 지리적·인문학적인 부분을 규명하여 문화재의 가치를 재조명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척시 관계자는 지역 중요 문화재가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되면 향후 국비 지원을 통해 체계적인 학술 연구복원 정비 및 역사문화관광자원으로서의 활용사업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고 앞으로도 지역 문화재에 대한 조사연구를 통해 삼척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높여 가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병욱 song27162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