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본문

울릉군 독도, 서도 주민숙소 2018년도 전면 리모델링 실시

  • 2017.04.17 15:06



독도 주민숙소, 내년까지 쾌적하게 리모델링

서도 주민숙소, 2018년도 전면 리모델링 실시 예정

독도 실효적 지배를 위해, 내년 예산 15억원 해수부에 요청


 

‘독도 실효적 지배’ 의 상징으로 민간인 김성도氏 부부와 어민들 긴급대피소로 이용하고 있는 주민숙소를 쾌적하게 조성하기 위해 내년까지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한다.

 

울릉군에 따르면, 지난 2011년 건축된 숙소가 해풍과 염분의 영향으로 인한 시설물 노후화가 급속하게 진행되어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전면수리를 위해 내년도 정부 예산 편성을 요청했다.

 

주민숙소는 염분 피해로 건물 외벽 탈락, 건물 철근조 부식으로 인한 녹물 발생, 낙석 과다에 따른 방지망 보수 등의 필요성이 제기되었다.아울러, 연초 실시한 정기 설비점검에서는 높은 파도로 인해 건물내로 유입된 해수 때문에 발생한 부식으로 전기와 용수를 공급하는 비상발전기와 해수담수화 설비 부식이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울릉군에서 2018년도 예산으로 해양수산부에 요청한 사업비는 15억원으로, 해수부 관계자는 “독도 실효적 지배를 위한 예산 지원은 당연하다.” 며, 부처 예산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주민숙소는 4층 건물로 연면적 118.92㎡로 2011년 30억원으로 건립되어, 김성도氏 부부가 거주하고 있으며, 입도객의 안전과 어민보호를 위해 독도관리사무소 공무원 2명이 근무하고 있다.

[dokdonews.kr 독도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