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본문

"중국군, 북한 붕괴 대응책 내부문서 마련"<교도

  • 2014.05.05 13:34


"국경지대 감시강화·난민수용소 설치 등…美 월경도 대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중국 인민해방군이 북한 체제붕괴 가능성을 염두에 둔 대응책을 내부 문서로 정리했다고 4일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중국군 소식통에 따르면 이 문서는 지난해 북한의 3차 핵실험 이후 작성된 것으로 북한 붕괴 상황 발생 시 필요한 긴급 대응 방안을 담고 있다.


중국과 북한 국경지대에서의 감시 강화와 난민수용소 설치 등이 골자다.


문서는 북한이 외국의 공격을 받아 내부 정치적 통제가 무너지고 대규모 난민이나 국경지역 군대가 중국으로 넘어올 경우 국경지대에 특수팀을 파견해 상황파악과 입국자 조사, 위험인물 봉쇄 등을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 난민 유입에 대한 해결책으로는 국경지역 현(縣)마다 1천500명 규모의 난민수용소 설치를 하는 방안을 언급했다.


북한 정계와 군부의 유력 인사들은 암살되거나 하지 않도록 보호하되, 군사작전 등 중국의 이해관계를 해치는 행동을 하지 못하도록 특별 수용소에서 감시해야 한다는 분석도 실렸다.


미국을 가정한 '군사 강대국'이 테러 대응 등을 구실로 중국·북한 국경을 넘어오는 경우도 가정했다.


문서는 외교적 노력으로 이러한 사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 국경 폐쇄와 사이버공격을 통한 정보망 차단 등이 필요하다고 봤다.


중국은 이 문서에서 북한을 '우리나라 북동쪽 이웃' 등으로 에둘러 표현하고 있으며, 일본에 대해선 국경 위기를 유발할 요인이 있는 '보통국가를 지향하는 국가'로 표현했다고 교도통신은 덧붙였다.


inishmore@yna.co.kr


dokdonews 독도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