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본문

장더장, 日의원 대표단에 '잘못된 역사인식' 비판

  • 2014.05.06 10:49


일본 대표단 '11월에 중일 정상회담 희망' 아베 의향 전달

리샤오린 회장과도 면담


(베이징·도쿄=연합뉴스) 홍제성 이세원 특파원 = 장더장(張德江)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은 5일 일본 정부의 잘못된 역사 인식을 비판하면서 일본 측에 역사와 현실 및 미래를 정확히 직시할 것을 촉구했다.


반관영 통신사인 중국신문사에 따르면 장 위원장은 일본 외무상을 지낸 고무라 마사히코(高村正彦) 자민당 부총재가 이끄는 '일중우호의원연맹' 대표단을 이날 오후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접견, 이같은 메시지를 전했다.


중국 공산당 권력 서열 3위인 장 위원장은 "최근 일본 정부의 역사 인식과 영토분쟁 문제에서의 잘못된 방법 탓에 중일 관계가 엄중한 정세에 직면했다"고 일본 정부를 직접 겨냥했다.


그는 "평화발전의 길을 견지하는 중국은 중일간 우호교류를 소중히 여긴다"면서 "일본 측이 역사를 정확히 직시하고 현실과 미래를 정확히 직시함으로써 중일 공동성명 등 4개의 합의문건의 원칙과 정신에 따라 양국관계를 발전시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장 위원장은 "중국 전인대와 일본 국회는 양국 인민의 우호 측면에서 독특한 장점이 있다"면서 "여러분들이 중일 우호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갖고 우수한 전통을 발전시켜 양국 관계 발전에 더 많은 노력을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고무라 부총재는 "중일 관계가 정확한 발전궤도로 돌아올 수 있도록 노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이번 면담에 대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정부가 들어선 2012년 12월 이후 중국 정치국 상무위원이 일본 집권당의 고위 인사를 만난 것은 처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럼에도 일본 정부의 전향적인 태도 변화가 없는 한 이들의 방문 목적인 중일 정상회담의 분위기 조성에 뚜렷한 돌파구 마련은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중일관계가 어려움에 처한 결정적인 원인은 일본 지도자들의 잘못된 행위가 중일관계의 정치적 기초를 흔들고 고위층 교류의 엄중한 정치적 장애를 초래한 데 있다"고 말했다.


화 대변인은 "방울을 단 사람이 방울을 떼어내야 한다"면서 "일본 지도자들은 역사를 직시하고 역사를 깊이 반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일본 의원 대표단은 이번 방문에서 중일 정상회담 실현을 위한 환경 조성을 위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측근과의 면담도 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은 일본 의원 대표단이 장 위원장과 면담에 앞서 리셴녠(李先念) 전 국가주석 딸인 리샤오린(李小林)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 회장을 면담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리 회장이 시 주석의 특사로서 아베 총리가 취임하기 전인 2012년 12월 도쿄를 찾아 아베 총리와 만난 적이 있다며 리 회장이 시 주석과 가까운 사이임을 강조했다.


일본 의원들은 전날 오후 중일우호협회 회장인 탕자쉬안(唐家璇) 전 중국 외교부장과 만나 아베 총리가 올해 11월 베이징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중일 정상회담을 희망하고 있다는 뜻을 전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일본 측의 제의에 탕 전 외교부장이 "전하겠다. 중국 국민의 감정도 있으므로 실현할 수 있도록 환경 정비를 했으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탕 전 외교부장이 일본 의원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의 지도부는 이번에 여러분이 방문한 것을 매우 중요하게 보고 있다"는 언급을 했다고 전했다.


고무라 부총재는 "현재의 중일 관계는 전략적 '호손(互損)' 관계라고 해도 어쩔 수 없을 정도의 상황이다. 이것을 전략적 호혜관계로 되돌리는 것이 탕 전 부장과 내가 완수해야 할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탕 전 부장은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를 둘러싼 대립이나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 집단자위권 행사를 위한 헌법해석 변경 추진 등을 거론하며 "문제를 만들고 있는 것은 일본 측"이라고 지적했다.


jsa@yna.co.kr

sewonlee@yna.co.kr


dokdonews 독도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