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본문

아베 英·佛 무명용사묘 헌화…"야스쿠니 물타기용"

  • 2014.05.06 10:54
5일(현지시간) 파리의 무명용사묘에 헌화하는 아베 총리(AP.연합뉴스)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유럽을 방문중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무명용사의 묘에 잇달아 헌화했다.


아베 총리는 5일(현지시간)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파리의 무명용사 묘에서 꽃을 바쳤다. 이 묘는 제1차 세계대전에서 희생된 신원 미상의 병사들 시신을 안치하기 위해 1920년 설치됐다.


통상 국빈 자격으로 방문한 외국 정상이 이 묘지에 헌화하는 경우가 많은데, 아베 총리는 이번에 국빈 자격이 아니지만 묘지 방문을 강하게 희망해 결국 성사됐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 1일 영국을 방문했을 때에도 웨스트민스터 사원의 무명용사 묘에 헌화했다.


교도통신은 외교 소식통을 인용, 아베 총리의 이런 행보가 작년 12월 자신의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가 과거 일본 군국주의를 긍정하는 행동이라는 비판이 제기된 것을 고려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야스쿠니 참배 역시 무명용사묘 참배처럼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이들에 대한 존숭의 뜻을 표하기 위함이라는 자신의 주장을 국제사회에 호소하기 위함이라는 것이다.


jhcho@yna.co.kr


dokdonews 독도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