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본문

당국, 하나은행장 사퇴 압박…"징계내용 조기공개"

  • AD 독도뉴스
  • 2014.04.22 07:45


김종준 하나은행장.

김종준 행장 자리 유지에 금융당국 "어이없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김태종 기자 = 김종준 하나은행장이 저축은행 비리로 중징계를 받았는데도 퇴임 의사가 없다는 입장을 밝히자 금융당국이 발끈하며 징계 내용을 조기에 공개하기로 했다.


김 행장이 조속히 사퇴해야 한다는 메시지인 셈이다.


김 행장이 끝까지 버티면 김정태 하나금융지주[086790] 회장까지 포함해 하나금융 내부통제 전반에 대한 고강도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문책경고라는 중징계를 받은 김 행장이 임기 만료 시까지 물러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자 강한 불쾌감을 표시했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김 행장에 대한 제재심의위원회 결정 내용을 금감원 홈페이지에 조기에 게재해 모든 사람이 알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특정 금융사 최고경영자의 제재 내용을 미리 공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장호 BS금융지주[138930] 회장도 지난해 장기 집권 폐해와 관련해 금융당국의 지적을 받고 사퇴한 바 있다.


금융당국 고위 관계자는 "김 행장이 중징계 통보를 받았음에도 계속 자리에 있겠다는 입장인데, 어이가 없다"면서 "본인의 거취 문제는 알아서 해야겠지만 법과 원칙에 따라 제재를 내린 만큼 본인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김 행장의 제재 내용은 다른 제재 건보다 빨리 공개해 얼마나 심각한지를 보여줄 것"이라면서 "문제가 있는 최고경영자는 은행 내부를 통제할 자격이 안된다"고 말했다.


김 행장은 하나캐피탈 사장으로 재직 중이던 2011년 미래저축은행에 145억원을 투자해 59억5000만원의 손실을 입혔다는 이유로 지난주 금감원 제재심의위원회에서 문책경고를 받았다. 하나캐피탈은 투자결정 과정에서 이사회를 개최하지도 않은 채 사후 서면결의를 통해 부당하게 업무를 진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투자 건에 대한 검토를 지시하고 보고까지 받은 것으로 드러난 김승유 전 하나금융지주 회장은 주의적 경고 상당, 임직원 5명은 3개월 감봉, 하나캐피탈은 기관경고 및 과태료 500만원, 하나금융지주는 기관주의 조치를 받았다.


김 행장은 지난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당시 저축은행 투자 건은 정상적인 판단에 따라 이뤄진 조치였다"면서 "내년 3월 임기까지 최선을 다해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퇴임 의사가 없음을 공식적으로 밝힌 것이다.


금융당국은 저축은행 투자건의 중심에 김 행장이 있다는 결론을 내리고 중징계를 내렸기 때문에 김 행장이 사퇴를 통해 책임져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금융당국 고위 관계자는 "이번 저축은행 건은 하나캐피탈이 정상적으로 투자한 것이 아니라 대출을 하다가 한도가 막혀 안되니 유상 증자 방식으로 편법적인 우회 지원을 한 것"이라면서 "하나은행마저 거절한 것을 당시 김종준 하나캐피탈 사장이 무리하게 해줬다"고 설명했다.


그는 "담보의 경우도 감정가를 지나치게 많이 잡고 서류를 위조하는 등 금융인으로서 바람직하지 못한 행동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김 행장이 내년 3월까지 임기를 마치겠다고 버티면 김정태 회장 입지까지 흔들릴 것으로 보인다.


이미 하나은행은 KT ENS 협력업체의 대출 사기와 관련해 내부 직원 연루 혐의를 조사받고 있는데다 하나SK카드는 최근 단말기 해킹 등으로 고객 정보가 빠져나가는 등 총체적 어려움에 처해있기 때문이다.


president21@yna.co.kr

taejong75@yna.co.kr


dokdonews 독도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