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본문

서울시, 오존경보 상황실 운영…5개권역서 예보·경보

  • AD 독도뉴스
  • 2014.05.05 13:57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서울시가 오는 9월까지 오존 경보 상황실을 운영한다.


시는 대기 중 오존 농도가 짙어지는 봄·여름에 시민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시 산하 보건환경연구원, 25개 자치구 환경부서와 함께 9월 15일까지 오존 경보 상황실을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오존 측정은 25개 도시대기 측정소에서 실시간으로 이뤄진다. 서울시는 시내를 5개 권역으로 나눠 예보와 경보를 발표한다.


예보는 매일 권역별로 오존 농도를 예측해 오후 6시와 오전 7시에 서울시 대기환경정보 홈페이지(http://cleanair.seoul.go.kr)를 통해 공개한다.


경보는 대기 중 오존 농도에 따라 단계별로 주의보(시간당 0.12ppm 이상), 경보(0.3ppm 이상), 중대경보(0.5ppm 이상) 순으로 발령된다.


주의보가 내려지면 과격한 실내운동은 삼가고 호흡기 환자와 노약자, 어린이는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


경보가 발령되면 발령지역 주민은 외출을 삼가고 유치원과 학교는 실외학습을 중단해야 하며, 비사업용 승용차와 승합차, 화물차 등은 운행이 제한된다.


중대 경보가 나오면 해당 지역 주민의 실외 활동과 운동이 금지되고, 학교와 유치원은 휴교에 들어간다. 또 발령지역 자동차는 통행이 금지되고 대형공장은 조업을 단축해야 한다.


오존주의보는 2012년에는 3개 권역에서 3일에 걸쳐 6회 발령됐고, 작년에는 4개 권역에서 9일 동안 18회 발령됐다. 경보와 중대경보는 경보를 시작한 이후 한 번도 발령된 적이 없다.


서울시는 경보가 발령되면 팩스 등을 통해 관계기관, 언론사 등 640개 단체와 아파트, 백화점 등 2만2천466개 다중이용시설에 상황을 전파한다.


오존 경보를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받고 싶은 시민은 서울시 대기환경정보 홈페이지(http://cleanair.seoul.go.kr)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withwit@yna.co.kr


dokdonews 독도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