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본문

강원도내 최대 규모 친환경차가 달리는 춘천

  • AD 독도뉴스
  • 2020.11.26 10:59

 

 

도내 최대 규모 친환경차가 달리는 춘천!

 

2014~2020년 친환경차 보급현황에 따르면 춘천 1,340, 도내 최대

2021457억원 투입해 친환경차 1,885대 추가 보급 추진

 

 

(dokdonews.kr) 송병욱 기자 = 춘천시정부가 쾌적한 도심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친환경차 보급을 선도하고 있다.

 

춘천시정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20년까지 춘천 친환경차 보급 대수는 1,340대로 도내 최대 규모다.

 

타시군 현황을 보면 같은 기간 원주 807, 강릉 808, 삼척 419대 등이다.

 

친환경차 보급은 물론 급속충전기 보급도 도내에서 단연 압도적이다.

 

춘천 내 급속충전기는 109기로 원주 74, 강릉 72기에 비해 약 30기 가량 많다.

 

또 춘천휴게소와 화물차공영차고지에 각각 1대씩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고 있다.

 

춘천휴게소충전소는 공사중으로 20211월 중 준공예정이며 / 춘천화물차공영차고지는 주민과 업무 협의를 하고 있다.

 

이처럼 시정부는 지속가능한 도시를 구현하고 교통부문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친환경차 보급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시정부는 내년에도 사업비 457억원을 투입해 전기차 1,282, 수소차 603대를 보급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전기차 승용의 경우 도내 타 시군보다 시비 13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특히 운행이 많아 개선 효과가 우수한 영업용 및 대중교통차량 대상 지원도 아끼지 않는다.

 

전기택시의 경우 200만원, 전기화물 대차는 150만원을 시비 추가 지원하며 친환경 버스도 올해 4대에서 내년 6대로 늘린다.

 

이를 통해 시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친환경차 보급률을 5%로 확대할 예정이다.

 

현재 춘천 내 친환경차 보급률은 1.2%.

 

시정부 관계자는 이미 현실이 된 미세먼지, 열섬 등 환경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서 살기좋은 도시를 미래세대에게 물려주어야 한다라며 친환경차 보급을 선도해 미래세대를 위한 지속가능한 도시를 구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정부 등에 따르면 전기차 1대당 연간 이산화탄소 2톤을 감축할 수 있다.

 

2020년까지 보급한 1,340대의 전기차로 인해 3,538톤 이산화탄소를 감축한 효과가 있고, 이는 631,758그루 나무를 심은 효과와 같다.

 

더욱이 수소전기차는 대기 중 미세먼지를 정화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수소버스 1대는 디젤중형차량 기준 40~50대의 미세먼지를 정화하는 효과가 있고, 이는 12~15 그루의 나무를 심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 송병욱 (song271627@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