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본문

PGA- 영건 노승열, 미국 진출 이후 첫 우승(종합

  • AD 독도뉴스
  • 서울
  • 2014.04.28 12:15


노승열이 우승을 확정한 뒤 감격스런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국 선수로는 네 번째 미국 투어 제패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한국골프의 '영건' 노승열(23·나이키골프)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진출 2년 만에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노승열은 28일(한국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애번데일의 루이지애나 TPC(파72·7천399야드)에서 열린 취리히 클래식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합계 19언더파 269타를 친 노승열은 앤드루 스보보다, 로버트 스트렙(이상 미국·17언더파 271타)을 공동 2위로 따돌리고 우승상금 122만4천 달러(약 12억7천만원)와 함께 우승컵을 받았다.


2012년 PGA 투어에 첫발을 내디딘 노승열은 2013년에는 난조에 빠져 투어 카드를 잃을 뻔했다.


그러나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 파이널 대회에서 우승하며 2013-2014 시즌에 합류한 뒤 루이지애나에서 첫 승을 올려 최경주(44·SK텔레콤), 양용은(42·KB금융그룹), 배상문(28·캘러웨이)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네 번째 PGA 투어 챔피언이 됐다.


오는 5월 29일 만23세 생일을 앞둔 노승열은 한국 챔피언 중에서는 가장 어린 나이에 우승하는 기록을 세웠다.


노승열은 이번 우승으로 페덱스컵 포인트 500점을 받아 16위로 올라섰다.


또 5월 8일 개막하는 '제5의 메이저대회'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과 8월 7일 열리는 PGA 챔피언십, 2015년 마스터스 출전권 확보는 물론 2015-2016년 시즌까지 PGA 투어 출전을 보장받았다.


2타 차 선두로 마지막 라운드에 나선 노승열은 경쟁자들이 초반에 스스로 무너지는 바람에 첫 우승을 노리는 부담감을 덜 수 있었다.


동반 플레이어 키건 브래들리(미국)는 6번홀(파4)에서 티샷을 해저드에 빠뜨려 4타 만에 볼을 그린 위에 올린 뒤 3퍼트로 트리플보기를 적어내며 우승권에서 멀어져 공동 8위(13언더파 275타)로 떨어졌다.


노승열이 1번홀 그린에서 칩샷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글과 연속 버디를 잡고 추격하던 스트렙은 9번홀(파3)에서 티샷을 워터 해저드에 빠뜨린 뒤 2타를 잃어 우승 경쟁에서 밀려났다.


1번홀(파4)에서 보기를 적어낸 노승열은 정교한 아이언샷으로 8번홀과 10번홀(이상 파4)에서 버디를 낚아 2위 그룹과의 격차를 3타로 벌렸다.


노승열은 12번홀(파4)에서 1타를 잃어 주춤했지만 13번홀(파4)에서 행운이 찾아왔다.


노승열은 코스를 가로지르는 티샷으로 직접 그린을 노렸지만 볼은 그린 뒤 러프에 떨어졌다. 좋지 않은 라이에서 친 두 번째 샷은 너무 강하게 맞아 그린 밖으로 나가는 듯 했지만 깃대를 맞고 홀 1m 옆에 떨어져 노승열은 가볍게 버디를 잡을 수 있었다.


노승열이 15번홀(파4)에서 다시 1타를 잃은 사이 스트렙이 다시 타수를 줄이며 1타차로 따라 붙었다.


그러나 노승열은 16번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1.2m에 붙여 다시 버디를 낚았다.


17번홀(파3)에서는 그린을 놓쳤지만 파세이브에 성공한 노승열은 여유있게 18번홀(파5)에 들어서 무리하지 않고 세 번째 샷으로 볼을 그린 위에 올린 뒤 2퍼트로 마무리, 양용은 등 형님들로부터 축하를 받았다.


이번 대회는 2002년 당시 컴팩 클래식이라는 이름으로 열렸을 때 최경주가 우승한 바 있다.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24)는 공동 25위(8언더파 280타), 배상문과 위창수(42·테일러메이드)는 공동 34위(6언더파 282타)에 올랐다. 양용은은 4언더파 284타를 쳐 공동 48위에 머물렀다.


cty@yna.co.kr


dokdonews 독도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