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본문

류현진, 입단후 처음으로 부상자 명단…"어깨 염증"

  • AD 독도뉴스
  • 서울
  • 2014.05.03 12:51


매팅리 "심각한 건 아냐"…4일 마이애미 경기 선발등판 무산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권훈 특파원 = 류현진(27·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갑자기 어깨 통증을 호소해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다저스는 2일(이하 현지시간) 류현진을 4월 28일자로 소급해 15일짜리 부상자 명단(DL)에 등재하고 출전 선수 명단에서 뺐다.


류현진은 오는 4일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열리는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다.


지난해 다저스에 입단한 류현진이 부상자 명단에 오른 것은 처음이다.


다저스는 류현진의 왼쪽 어깨에 염증이 생겼다고 발표했으나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이에 앞서 다저스 에이스인 클레이턴 커쇼도 어깨와 등을 연결하는 대원근에 염증이 생겨 부상자 명단에 올라 재활 중이다.


커쇼와 류현진 둘 다 호주 시드니에서 치른 해외 개막전에 나란히 선발 등판했던 터라 호주 장거리 원정의 후유증이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돈 매팅리 감독은 "심각한 것은 아니나 구단 주치의가 쉬는 게 좋겠다는 의견이라 부상자 명단에 올렸다"고 현지 언론에 말했다.


그는 "지난 27일 등판 이후 갑자기 염증이 나타나 이후에도 나아지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은 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지난 27일 5이닝 동안 6점이나 내준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 경기에서 직구 스피드가 전같지 않게 떨어져 컨디션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였다.


감독과 류현진 모두 심한 상태는 아니라고 말하고 있다.


매팅리 감독은 비로 미뤄진 경기가 더블헤더로 편성되는 바람에 선발 투수진을 빡빡하게 운영해야 하는 상황이라 부상자 명단에 올렸을 뿐, 평소라면 그냥 한 차례 등판을 거르는 정도로 관리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류현진이 마이너리그에서 몸을 다듬는 대신에 몇 차례 불펜 투구를 통해 몸을 점검한 뒤 돌아올 것이라고 복귀 계획까지 밝혔다.


류현진도 "한국에서 뛰던 2011년 같은 증상을 경험한 적이 있다"면서 당시 "열흘 만에 몸 상태를 회복했다"고 말했다. 금주 초보다 좋아진 상태라고도 덧붙였다.


2011년 여러 차례 부상에 시달린 류현진은 등과 어깨 근육 통증으로 7∼8월 연달아 엔트리에서 빠진 바 있다.


당시 6월 29일 엔트리에서 제외됐다가 7월 14일 복귀했고, 불펜에서 컨디션을 조율하던 중 통증이 재발해 8월 초부터 한 달간 다시 엔트리에서 빠진 채 재활에 전념했다.


두 번 모두 열흘 만에 회복했다는 류현진의 기억보다는 복귀까지 긴 시간이 걸렸다.


류현진은 커쇼와 마찬가지로 호주 개막전 등판이 부상으로 이어진 것 아니냐는 시선에 대해서는 "우연의 일치일 뿐"이라며 "부상은 언제든 일어날 수 있다"고 선을 그었다.


다저스는 에이스 커쇼가 부진한 공백을 메우던 류현진이 전력에서 이탈하면서 마운드 운용에 부담을 안게 됐다.


커쇼가 6일 복귀할 예정이지만 이번에는 류현진이 빠지면서 지난해 맹위를 떨쳤던 커쇼-잭 그레인키-류현진으로 이어지는 막강 선발진 가동은 또 미뤄졌다.


다저스는 류현진의 부상자 명단 등재와 함께 불펜 투수 호세 도밍게스를 마이너리그 트리플A 앨버커키에서 불러올렸다.


또 매팅리 감독은 4일 경기에 류현진 대신 투입할 선발 투수로 트리플A 앨버커키에서 스티븐 파이프를 호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는 전했다.


khoon@yna.co.kr


dokdonews 독도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