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본문

김연아 "은퇴 무대, 기억에 남을 공연 될 것 같아"

  • AD 독도뉴스
  • 서울
  • 2014.05.05 13:28


급이 다른 감성연기
급이 다른 감성연기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스마트에어컨 올댓스케이트 2014'에서 김연아가 '네순 도르마'에 맞춰 연기를 펼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현역 은퇴를 기념하는 아이스쇼의 첫 공연을 무사히 마친 '피겨 여왕' 김연아(24)가 "의미가 있고 기억에 남을 공연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연아는 4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특설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스마트에어컨 올댓스케이트 2014' 첫날 공연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말했다.


이번 공연은 2014 소치 동계올림픽을 끝으로 선수 생활을 마무리한 김연아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는 일종의 '은퇴식'으로 꾸며졌다.


공연 중간에는 김연아의 선수 인생을 사진첩 형식으로 되짚기도 했고, 마지막에는 예전 프로그램을 연기하는 영상을 상영하기도 했다.


김연아는 "그동안 해온 프로그램의 음악이나 장면, 사진 등이 나오니 당시 생각이 나서 그때의 동작도 장난삼아 따라 하곤 했다"며 웃었다.


커튼콜 공연 펼치는 김연아와 친구들
커튼콜 공연 펼치는 김연아와 친구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스마트에어컨 올댓스케이트 2014'가 끝난 뒤 김연아와 아이스쇼 참가 선수들이 커튼콜 공연을 펼치고 있다.

그러면서도 "많은 의미가 담겨 있지만 우선 공연에서 최선을 다하는 게 의무여서 연기할 때만은 그동안 해온 것과 다름 없이 완벽히 하는 데 집중했다"고 밝혔다.


특별한 은퇴 무대를 위해 김연아는 아이스쇼에서 새 갈라프로그램도 선보였다.


예전부터 한번 연기해 보고 싶었다는 오페라 '투란도트' 중 '공주는 잠 못 이루고'를 준비한 그는 강렬한 붉은 드레스를 입고 화려한 연기를 펼쳐 기립박수를 받았다.


김연아는 갈라프로그램에 대해 "하고자 하는 연기를 잘했던 것 같고, 팬들도 좋아해 주셔서 기분 좋았다"면서 "특히 오케스트라와 함께 해서 감동이 컸고, 연습할 때보다 웅장한 느낌을 받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선수 생활을 마친 지 얼마 되지 않은 데다 공연을 준비하느라 올림픽 이후에도 일요일을 제외하면 대부분 연습하는 데 힘을 쏟았다는 김연아는 "새 시즌과 공연을 함께 준비하던 예전과 달리 이번에는 공연만 바라보고 연습하다 보니 더 집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연아와 친구들
김연아와 친구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스마트에어컨 올댓스케이트 2014'가 끝난 뒤 김연아와 아이스쇼 참가 선수들이 커튼콜 공연을 펼치고 있다.

그러면서 앞으로 계획에 대해서는 "선수생활 때와 크게 다르지 않은 스케줄로 공연을 준비하느라 계획을 고민할 겨를이 없었다"면서 "아이스쇼를 마치고 나면 잠시 휴식다운 휴식을 취하며 신중히 미래를 생각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연아는 이날도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향한 위로의 말을 전했다.


그는 기자회견 첫머리에서 소감을 말하기 전에 "먼저 세월호 참사의 희생자에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면서 "유가족과 국민의 상심이 큰데, 다시는 이런 일이 없길 바라며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날 공연에서는 개막에 앞서 관객 모두가 묵념을 하며 희생자들을 애도하기도 했다.


sncwook@yna.co.kr


dokdonews 독도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