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본문

김부겸 "김문수와 싸움, 잘못됐지만 피하지 않겠다"

  • AD 독도뉴스
  • 2015.06.27 11:53

김부겸 "김문수와 싸움, 잘못됐지만 피하지 않겠다"



김부겸 전 의원
김부겸 전 의원내년 총선에서 대구 수성갑 선거구에 새정치민주연합 소속으로 출마 예정인 김부겸 전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김부겸 전 의원은 내년 총선에서 김문수(새누리당) 전 경기지사와 맞대결을 벌이게 된데 대해 "잘못된 싸움"이라고 한 뒤 "그러나 피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25일 '대의를 지키는 정치'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김 전 지사가 대구 수성갑 선거구에 새누리당 후보로 나서겠다고 선언한 것과 관련한 심경을 이렇게 밝혔다.


그는 "재야운동 출신의 김문수가 새누리당에서 우뚝 서고, 영남 출신인 김부겸이 새정치연합에서 자리 잡을 때 한국 정당은 소모적인 이념논쟁과 망국적 지역주의에서 벗어나고 국민통합, 정책과 비전으로 경쟁하는 정당으로 발전할 수 있다"며 "그것이 서로 당은 다르지만, 우리 두 사람에게 공히 부여된 시대적 과제였다"고 강조했다.

또 "김문수의 대구행은 보수로부터 인정받고 싶어서일 것이며, 저 또한 지역주의 벽을 넘어섬으로써 소외감을 돌파하고 싶었다"며 "그런데 그렇게 설움 받던 우리 둘이 대구까지 와서 지금 싸워야 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김 전 의원은 "누가 뭐래도 이것은 잘못된 싸움이며 정치인으로 산다는 게 비애다"며 "하지만 피하지 않겠다. 금도를 넘지 않겠다. 둘 다 한때 시대의 어둠에 맞선 당당한 청년이었고, 그 정신으로 추하지 않고 담백하게 나아가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yongmin@yna.co.kr 


dokdonews.kr 독도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