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본문

이종걸 "대통령 발언, 선거법위반 지적 나올 수 있어"

  • AD 독도뉴스
  • 2015.06.29 11:03

이종걸 "대통령 발언, 선거법위반 지적 나올 수 있어"



"정쟁되기 때문에 문제삼지는 않을 것"

"사무총장 공천배제, 아주 좋은 혁신방향"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김동현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배신정치 심판' 발언이 공직선거법 위반이라는 지적과 관련, "박 대통령의 속뜻과 의도는 정치에 깊이 관여하겠다는 것이다. 당연히 그런 말이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박 대통령의 정쟁 유발적 태도와 행동이 결국 국가 위기 사태, 전쟁보다 더 큰 위기를 맞고 있는 병란의 위기"라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이 원내대표는 "예전 노무현 전 대통령 때와 비교해 박 대통령이 더 심하니까 이것도 선거법 위반이다, 이렇게 할 생각은 없다"며 "이것도 큰 정쟁이 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또 박 대통령을 겨냥, "예전 박정희 전 대통령이 유정회 국회의원에게 직접 지시해 자기 뜻대로 할 때의 행동양식이 보여지기 때문에 새누리당 내 심지어 친박 의원들도 갈팡질팡하는 모습을 보인다"며 "대통령이 국회의원 한 사람을 종속물처럼 지배할 체제는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친박(친박근혜)계로부터 사퇴압박을 받고 있는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에 대해 "당과 대통령의 관계 때문를 위해 사과를 하고 진심을 담아서 앞으로 잘하겠다고 했는데도 대통령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이제는 자기 길을 가야할 때가 된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대한 명분을 갖게 됐으니 이제는 당을 지키는 게 국민의 마음을 안심시키는 것"이라며 "그렇게 생각하고 스스로 갈 길을 가는 게 유 원내대표가 선택해야 할 길"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발언은 유 원내대표가 사퇴압박에 굴하지 말고 여당 원내대표로서 역할을 계속 수행해 줄 것을 격려한 것으로 해석된다.  


문재인 대표의 사무총장 등 당직인선에 대해서는 "당 대표가 임명을 했고, 그런 식으로 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사무총장을 공천 업무에서 배제하는 방안을 당 혁신위원회가 검토중인 데 대해서는 "지금까지 총장이 공천 실무를 하는 책임자로서 많은 역할과 권한이 있었던 데 비해 새로운 시도"라며 "저는 아주 좋은 혁신 방향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당내 갈등 해법과 관련, 이 원내대표는 "우선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가 있고 대통령이 국회를 거의 송두리째 무너뜨리는 듯한 행동과 입장이 있어서 그것들을 당 차원에서 대응하고 상황을 국회 중심으로 만드는 게 첫번째 과제"라고 강조했다.


josh@yna.co.kr 


dokdonews.kr  독도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