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본문

靑, 유족들 '사과 비판'에 "유감스럽고 안타까워"

  • AD 독도뉴스
  • 2014.04.30 11:12


세월호 참사 사과하는 박 대통령
세월호 참사 사과하는 박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세월호 참사로 고귀한 생명을 잃게돼 국민 여러분께 죄송스럽고 마음이 무겁다"고 사과하고 있다.

민경욱 대변인 기자들 질문에 답변 "개인적인 말" 해명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은 30일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대국민 사과와 관련해 유족들이 '비공개 사과는 사과도 아니다'라는 취지로 비판한데 대해 "유감스럽고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민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사과를 받는 유족들이 사과가 아니라고 말했는데…"라며 청와대의 반응을 요구하자 이같이 밝혔다.


민 대변인은 또 전날에 이어 박 대통령이 추후 대국민입장 발표를 하는지 여부에 대해 "시기와 방법에 대해 고민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가 "어제 사과가 나온 마당에 대변인이 다음 사과가 어떻게 있을 것 같다고 언급하는 자체가 적절치 않다"고 입장을 번복하기도 했다.


이어 민 대변인은 기자실을 다시 찾아 "'유감이다. 안타깝다'하는 말은 순전히 저의 개인적인 말이라는 것을 전하겠다"고 해명했다.


앞서 세월호 여객선 침몰사고 희생자 유가족 대책회의는 29일 기자회견을 열어 "5천만 국민이 있는데 박 대통령 국민은 국무위원뿐인가. 비공개 사과는 사과도 아니다"라며 박 대통령이 국무회의 석상에서 대국민 사과를 한 것을 비판했다.


shin@yna.co.kr


dokdonews 독도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