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본문

여야, 내일 원내대표 동반 선출…與 추대·野 4파전

  • AD 독도뉴스
  • 2014.05.07 10:30


與 이완구 합의추대…野 노영민 최재성 박영선 이종걸 경쟁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이 8일 나란히 차기 원내대표를 선출한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10시, 새정치연합은 오후 2시에 각각 원내 지도부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를 개최한다.


새누리당은 원내대표-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 후보로 이완구-주호영 의원이 단독으로 신청했으며 투표 없이 박수로 이들을 합의 추대할 예정이다.


두 의원 모두 3선으로 지역적으로는 충청권과 '텃밭'인 TK(대구·경북)의 구성이고, 계파로 보면 친박(친박근혜)과 비박(비박근혜) 인사의 조합이다.


새정치연합 원내대표 경선은 노영민 최재성 박영선 이종걸 의원(이상 기호순)의 4파전이다.


이번 경선은 통합 이후 새정치연합 내 역학 구도의 중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며, 경쟁이 치열해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3선인 노영민 의원은 대선 후보였던 문재인 의원 캠프의 비서실장을 지내 친노 그룹과 김근태 전 상임고문 계열이 지지 기반이다. 최재성 의원은 수도권 출신 3선으로 소장 강경파가 주도하는 '혁신모임'을 이끄는 '정세균계' 인사다.


박영선 의원은 첫 여성 원내대표를 노리는 3선 의원으로 초·재선 의원이 주축인 '더 좋은 미래'의 지지를 받고 있고, 이종걸 의원은 수도권 4선의 신주류 의원으로, 앞서 광주 출신 3선인 김동철 의원과 후보 단일화를 했다.


leslie@yna.co.kr


dokdonews 독도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