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본문

새 국정원 2차장에 김수민 전 인천지검장 내정

  • AD 독도뉴스
  • 2014.05.07 10:32


국가정보원 2차장에 내정된 김수민(61) 전 인천지검장. (연합뉴스 DB)

간첩 증거조작 사건 경질된 서천호 후임…'국정원 쇄신' 주목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7일 공석인 국가정보원 2차장에 김수민(61) 전 인천지검장을 내정했다.


부산 태생인 김 내정자는 경기고와 성균관대 법학과를 졸업한 사시 22회 출신으로 법무부 공보관과 서울 중앙지검 1차장, 법무부 보호국장, 서울 서부지검장, 부산지검장, 인천지검장 등 검찰내 주요보직을 두루 역임한 뒤 법무법인 영진의 대표변호사로 활동해왔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김 내정자는 공직을 떠난 이후 2009년 9월부터 영진 대표변호사로 재직 중인 법조인으로 형사와 공안, 외사 등 형사사법분야에 대한 폭넓은 경험과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며 "소탈하고 합리적인 성품으로 주변 신망이 두텁고 조직 관리 능력도 뛰어나다는 사실이 발탁의 배경이 됐다"고 말했다.


민 대변인은 김 내정자의 정식 임명 시기에 대해 "재가는 오늘이나 내일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국정원 2차장은 국내 정보수집 및 분석, 대북·대테러·방첩 등 대공수사 업무를 지휘하는 자리다. 이번 정부 출범후 경찰 출신인 서천호씨가 이 자리를 맡아왔으나 정국에 큰 파장을 일으킨 서울시 공무원 간첩 증거조작 사건으로 지난달 14일 사실상 경질조치가 이뤄진 뒤 그동안 공석이었다.


박 대통령이 지난달 서 전 2차장을 경질한 다음 날 간첩 증거조작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환골탈태'를 강도높게 주문한데 이어 23일만에 검찰 출신 후임자를 발탁함에 따라 향후 '국정원 쇄신'의 전기가 마련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shin@yna.co.kr


dokdonews 독도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