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본문

"美, 한반도 전쟁시 해병대 '20개 여단' 출동 계획"

  • AD 독도뉴스
  • 2014.05.07 10:54


한미 연합 훈련 중인 미군 해병대 병사들. (연합뉴스 DB)

하원 군사위원장 공개…해병대 병력 대다수 출동 강조 취지인 듯

"대규모 병력감축 말도 안돼…예산삭감 주로 국방분야"


(워싱턴=연합뉴스) 노효동 특파원 = 북한이 남한을 침략할 경우 미국이 해병대 '20개 여단'을 출동시키는 전쟁계획을 수립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 하원 군사위원회의 하워드 매키언(공화·캘리포니아) 위원장은 6일(현지시간) 워싱턴DC 헤리티지 재단에서 열린 내년도 국방수권법 토론회에서 이 같은 계획을 공개했다.


매키언 위원장은 "제임스 아모스 해병대 사령관에게 북한이 남한을 침략할 경우의 전쟁계획을 질의했다"며 "이에 아모스 사령관은 해병대 20개 여단이 한반도 전장에 투입된다고 답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그러나 "시퀘스터(연방정부 자동 예산감축)에 따라 미국 해병대의 전체 규모가 17만5천명으로 줄어들 수밖에 없고 그럴 경우 21개 여단 밖에 편성할 수 없다"며 "결국 (한반도 전쟁시) 해병대 1개 여단만이 미국 본토에 남아 나머지 세계를 지켜야 하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워싱턴 소식통들에 따르면 미국 해병대는 3개 해병기동부대로 구성돼 있고 각 기동부대 산하에 해병원정여단과 3개 연대가 배치돼 있다. 또 별도로 예비군 부대가 존재하고 있다.


이에 따라 매키언 위원장이 언급한 '20개 여단'이 정확히 어떤 조직편제를 의미하는지가 불확실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워싱턴 소식통은 "미국 해병대 병력의 큰 부분이 출동한다는 것을 강조하려는 취지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매키언 위원장은 "시퀘스터에 따라 육군 병력이 최소 42만명 수준으로 축소되며 해병대는 17만 5천명까지 줄어들게 된다"고 설명하고 "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작은 규모로까지 병력을 축소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그는 "1941년 진주만 전쟁이 일어났을 때 미군 숫자가 25만명이었지만 2차대전을 거치며 수백만명으로 늘어났다"며 "이 수준에서 병력규모를 검토하는게 타당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오바마 행정부를 겨냥해 "군사력을 이용해 테러세력과 해외 침략자들을 막는 대신 규제와 관료들을 동원해 혁신가와 기업인들의 사기를 꺾었다"고 비난했다.


특히 "미국의 군사력이 쇠퇴하는 가운데 중국과 러시아가 힘을 팽창하는 것은 단순한 사고라고 볼 수 없다"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동맹과 우방에 대한 중국의 협박, 알 카에다의 재무장, 북한의 위협과 중동의 지속적인 소요 속에서 오바마 행정부는 지금 목표를 잃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연방정부 예산감축의 절반 이상이 군사분야에서 이뤄지고 있다"며 "오바마 대통령은 재임기간 수조 달러의 군사비를 삭감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rhd@yna.co.kr


dokdonews 독도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