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본문

美국무부 "케리·왕자루이 북한문제 중점논의"

  • AD 독도뉴스
  • 2014.05.08 13:18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6자회담 재개 관련 중국 지도부 의중 전달 가능성


(워싱턴=연합뉴스) 노효동 특파원 = 미국을 방문 중인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존 케리 국무장관과 만나 북한문제를 중점 논의했다고 미 국무부가 7일(현지시간) 공식 확인했다.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전날 이뤄진 두 사람의 회동 사실을 공식 확인하고 "논의의 초점은 북한이었다"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이어 "두 사람은 북한 문제를 비롯해 미·중관계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다.


미국 정부가 케리 장관과 왕 부장 간 회동의 주요의제가 북한문제였다고 확인함에 따라 두 사람이 구체적으로 어떤 대화를 주고받았는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왕자루이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왼쪽) (EPA=연합뉴스 DB)

왕 부장은 지난 5일 정당간 교류를 명분으로 워싱턴DC에 도착했으며 케리 장관을 비롯해 미국 행정부와 의회 인사들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왕 부장은 북한 노동당과 중국 공산당 고위층 간의 메신저 역할을 맡고 있는 인물이라는 점에서 북한의 4차 핵실험 대비와 6자회담 재개 등 한반도 현안을 놓고 깊숙한 논의를 주고받았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워싱턴 외교가에서는 왕 부장이 6자회담 재개와 관련한 중국 지도부의 뜻을 전달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왕 부장은 2000년대 초부터 북한을 수시로 왕래하며 중국 지도부의 의중을 평양에 전달하는 역할을 해왔다. 특히 2004∼2008년에는 평양을 방문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친서를 직접 전달했으며 교착에 빠진 6자회담을 복원하는데에도 결정적인 기여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rhd@yna.co.kr


dokdonews 독도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