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본문

한국선급 조직적 수사방해…검찰 '요트 로비' 수사

  • AD 독도뉴스
  • 2014.05.07 10:14


한국선급 부산 본사<연합뉴스DB   >
한국선급 부산 본사<연합뉴스DB>

본부장·팀장급 등 9곳 추가 압수수색…자금흐름 집중추적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한국선급(KR)의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한국선급 임원들이 요트회원권으로 정관계 인사들에게 로비를 벌였는지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부산지검 특별수사팀(팀장 박흥준 특수부장)은 한국선급 전·현직 임직원들이 요트를 타고 출항한 자료를 파악하기 위해 해양경찰청에 관련 자료를 확보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을 했다고 6일 밝혔다.


검찰이 해경에 자료를 요구한 대상자에는 최근 사의를 표한 전영기(60) 한국선급 회장과 오공균(62) 전 회장, 본부장 4명, 법무팀장 등 7명이 포함됐다.


특별수사팀은 이들이 승선한 요트 이름, 동승자 명단, 출발·입항 일시 장소 등에 대한 자료를 요청했다.


검찰은 정·관계 유착 연결고리를 추적하기 위해 한국선급이 보유한 요트회원권에도 주목하고 추가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자금 흐름을 집중 추적하고 있다.


지난달 24일 한국선급 본사 등 8곳을 압수수색한 특별수사팀은 연휴 직전인 지난 2일 한국선급 본부장, 팀장급 직원, 자택 등 9곳을 더 뒤졌으며 해양수산부 공무원들에게 상품권 수백만원을 제공한 본부장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현직 임직원 20여 명의 계좌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현금 거래 내역을 분석하고 있다.


특별수사팀은 한국선급 임원들이 자신들의 성과급과 상여금을 부풀리는 수법으로 거액의 비자금을 만들었을 것으로 보고 정확한 비자금 규모와 금품로비 범위, 대가성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국선급은 세월호 참사 이후 검찰 수사가 시작되고 언론들의 집중 취재가 시작되자 불리한 내용이 외부에 나가지 않도록 대응매뉴얼을 만들어 관리했으며 검찰 소환을 앞둔 직원들을 사전 교육하는 등 조직적으로 수사를 방해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수사기관에 협조한 직원들을 색출해 좌천시키거나 사직을 강요하는 등 보복조치를 한 의혹도 제기됐다.


서울중앙지검이 2008년 오공균 전 회장을 수사할 때 직원들이 참고인 자격으로 나와 오 전 회장에게 불리한 진술을 한 내용을 회사 측이 재판기록열람 등으로 확인했다는 것이다.


한국선급은 이번 수사에서도 참고인 조사 예정자와 조사를 마친 직원들을 상대로 진술내용을 들여다보고 있어 일부 직원들이 진술을 거부하거나 아예 잠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선급의 이같은 조직적 방해 때문에 탄력을 받는 듯하던 특별수사팀 수사 속도도 늦어지고 있다.


특별수사팀은 압수한 자료 분석을 마치는 대로 오공균 전 회장을 비롯한 전·현직 주요 임원들을 줄소환할 방침이다.


ccho@yna.co.kr


dokdonews 독도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