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본문

檢 변기춘 천해지 대표 자정 넘겨 조사…영장 방침

  • AD 독도뉴스
  • 2014.05.07 10:20


檢 '유병언 측근' 변기춘 천해지 대표 소환
檢 '유병언 측근' 변기춘 천해지 대표 소환
(서울=연합뉴스)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의 계열사 중 하나인 (주)천해지의 대표이사 변기춘씨가 6일 인천지검에 들어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Y 화면 캡쳐)

고창환 세모 대표도 재소환…비자금 조성의혹 등 집중 추궁


(인천=연합뉴스) 박대한 손현규 기자 = '세월호 실소유주 비리'를 수사 중인 인천지검 특별수사팀(팀장 김회종 2차장검사)은 6일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 측근인 변기춘(42) 천해지 대표이사를 소환해 자정을 넘긴 시각까지 12시간 넘게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변 대표는 이날 낮 12시 30분께 인천 남구 소재 인천지검 청사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7일 새벽 귀가했다.


변 대표는 검찰 출석에 앞서 취재진에 "유가족 여러분과 실종자 가족분들께 송구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 오후 고창환(67) 세모 대표이사도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해 조사했다.


앞서 고 대표는 지난달 25일, 변 대표는 30일 각각 참고인으로 소환돼 한 차례씩 조사를 받았다. 이들은 이날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다.


변 대표는 검찰 조사에 앞서 탈세 등의 혐의로 국세청에 소환돼 한 차례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유 전 회장의 최측근인 이들이 계열사 대표 등을 역임하며 유 전 회장 일가의 비자금 조성에 도움을 준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이들은 회삿돈으로 유 전 회장의 사진을 고가에 사들이고, 유 전 회장 일가가 소유한 서류상 회사(페이퍼컴퍼니)에 컨설팅 비용 명목으로 회사 자금을 지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소환된 고창환 세모 대표
검찰 소환된 고창환 세모 대표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측근인 고창환 세모 대표가 6일 오후 인천시 남구 인천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청사 내부로 들어가고 있다.

검찰은 또 청해진해운 측이 세월호를 증축하는 과정에서 유 전 회장의 조언을 받았다는 고 대표의 진술을 토대로 유 전 회장이 공식 직위 없이 사실상 경영에 개입한 혐의에 대한 법리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사 결과를 검토한 뒤 이르면 이번 주 중 변 대표와 고 대표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변 대표는 현재 아이원아이홀딩스와 청해진해운의 최대주주인 천해지의 대표이사를 겸직하고 있다.


변 대표는 유 전 회장의 차남 혁기(42)씨와 친구사이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천해지는 유 전 회장의 사진 판매업무를 담당하는 헤마토센트릭라이프연구소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유 전 회장의 작품들로 추정되는 '상품'을 126억원 어치나 떠안아 '계열사 사진 강매 의혹'의 중심에 있다.


이와 별도로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은 이날 "천해지가 지난해 아해프레스에 165억원을 선급금으로 지급하고 5억원의 상품을 매입한 것으로 정정 공시했다"면서 "아해프레스프랑스를 통해 불법 반출한 외화 300억원과 더하면 총 469억원을 불법 반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고 대표는 2000년∼2003년, 2004년∼2010년 두 차례 한국제약의 이사직을 맡은 데 이어 2008년 8월부터 2010년 3월까지 아이원아이홀딩스 이사를 역임하는 등 유 전 회장의 최측근 중 한 명으로 꼽힌다.


pdhis959@yna.co.kr

son@yna.co.kr


dokdonews 독도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댓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