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본문

세월호참사> '또 소 잃고 외양간…' 잠수사 의료지원 허술

  • AD 독도뉴스
  • 2014.05.07 10:25
세월호 사고 해역에서 수중 수색을 하던 민간잠수사 1명이 사망했다. 6일 오전 6시 5분께 민·관·군 합동구조팀이 수중 수색을 재개한 직후 민간잠수사 이모씨가 작업 중 의식을 잃어 헬기로 목포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사진은 이날 오전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에 위치한 민간다이버 구조팀 접수처.

언딘 바지선에 감압 체임버뿐…긴급 상황 대처 힘들어

대책본부 "바지선에 응급 구호사 2명 상주"…긴급 후송 체계 마련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우려했던 일이 현실로 일어났다.


6일 오전 7시36분 세월호 사고 해역에서 구조작업을 하던 민간잠수사 이광욱(53)씨가 숨졌다.


50대 베테랑 잠수사인 이씨는 이날 오전 6시 7분 물속에 들어간 뒤 5분 만에 통신이 끊어졌다. 이씨는 동료에 의해 20여분 만에 물 위로 끌어올려 졌지만 끝내 세상을 뒤로했다.


이씨의 안타까운 죽음으로 구조작업의 또 다른 문제점이 드러났다.


동료의 도움으로 물 밖으로 나왔지만 위독한 이씨에게 긴급구호 조치와 상태를 확인할 의사는 바지선에 없었다.


앞서 범정부사고대책본부는 '잠수사가 마지막 희망'이라는 실종자 가족 등의 요구로 잠수사에 대한 식사와 구조여건 등을 개선하겠다고 약속했었다.


이씨가 동료에 의해 바지선으로 끌어 올려진 시각은 오전 6시 26분이었다. 그 뒤 20분가량이 지난 오전 6시 44분이 돼서야 이씨는 병원으로 가는 헬기에 탈 수 있었다.


해경의 요청으로 바지선 인근에 있던 청해진함 군의관이 바지선에 와 인공호흡 등 긴급구호 조치를 했지만 이미 11분이 소요된 뒤였고 이씨의 의식은 없는 상태였다.


6일 오전 세월호 침몰사고 실종자를 구조하다 사망한 잠수사 이광욱(53)씨가 착용한 것으로 알려진 마스크. 이씨는 사고당시 수심 22m 지점에서 공기공급장치(마스크)를 벗고 엎드려 있는 상태로 발견됐다.

해군의 한 관계자는 "청해진함이 바지선에서 900m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대기한다. 잠수사들이 아프거나 긴급구호 조치가 필요하다는 해경의 요청이 있으면 군의관 등 의료진을 투입하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24시간 군의관 4명을 배치하고 있다. 이씨에 대한 구호 요청에 군의관을 즉시 투입해 긴급 구호 조치를 취하고 병원까지 동행하면서 후속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현재 사고 해역에서 잠수사들이 머무는 바지선에는 감압 체임버와 간단한 구호조치를 할 수 있는 응급구조사 외에는 의료진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해진함과 평택함, 독도함 등 사고 해역 인근에 대기 중인 해군 함정에는 군의관과 감압 체임버, 수술실 등이 갖춰 있다.


해군과 해경 등은 구조작업에 투입된 뒤 각 함정에서 대기하며 의료진에게 건강상태 점검과 치료를 받을 수 있지만 민간잠수사들은 바지선에서 계속해서 생활하기 때문에 긴급상황이나 피로 누적으로 인한 건강 악화 시 제대로 된 의료 지원을 받을 수 없다.


더 큰 문제는 긴급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민간잠수사에 대한 의료 시스템도 갖춰져 있지 않다는 것이다.


희생자 수색에 투입되는 민간잠수사들은 잠수 전 기본적인 건강 진단도 받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군의 잠수사들이 구조작업 후 함정으로 돌아와 '체크리스트'를 작성해 가며 건강상태를 점검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언딘(UNDINE)사의 구조전문 바지선

대책본부는 앞서 민간잠수사의 건강상태를 진단하는 별도의 관리시스템은 없지만 혈압과 맥박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실제 구조작업에 투입된 민간잠수사들의 주장은 이와 달랐다.


열흘간 구조작업에 참여한 민간잠수사 A(37)씨는 "바지선에 들어가기 전이나 잠수 직전에 맥박이나 혈압 등을 체크하지 않고 개인이 판단해서 팀장들에게 컨디션을 보고하고 있다"면서 "컨디션이 안 좋으면 잠수 순서를 바꾸거나 다른 잠수사로 대체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고 발생 후 3주가 지나고 있지만 구조현장 최일선에서 탈진과 잠수병에 시달리는 민간잠수사들에 대한 지원은 기대에 못 미치고 있다.


대책본부는 이날 잠수사 1명의 희생이 있고 나서야 바지선에 의료진 투입을 결정했다. 사고 발생 이후 계속 지적된 '사후약방문(死後藥方文)'식 조처다.


고명석 대책본부 공동대변인은 "바지선에 군의관과 보건복지부 소속 의료진을 투입해 입수 전 혈압, 맥박 등을 더 정밀하게 검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대책본부는 해경과 해군, 해수부의 의료지원 관계자 회의를 열어 앞으로 잠수사들에게 위기 상황이 발생했을 대 응급조치할 수 있는 응급 치료 구호사 2명을 바지선에 배치하기로 했다.


또 응급 의료 전문가의 조언에 따라 가장 중요한 조치인 긴급 후송체계를 갖춰 긴급 환자 발생 시 최단 시간 내 환자를 병원으로 후송하도록 조처했다.


지금까지 세월호 구조현장에서 잠수병이나 탈진으로 치료받은 잠수사는 10명이다.


chinakim@yna.co.kr


dokdonews 독도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댓글목록